여백
HOME World Science Autonomous car Science
"자율주행 상용화 앞당긴다"…산학연 협의회 발족2020~2022년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 목표로 기술 개발에 박차
자율주행차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3월 2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산·학·연이 함께하는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를 발족했다. 발족식에는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을 비롯해 자동차, 전자, 통신 관련 대·중소기업과 한국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등 산학연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한다. 글로벌 기업과 전세계 주요 선진국들은 오는 2020~2022년께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세계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는 2020년 1천890억달러에서 2035년 1조1천520억달러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돼 시장 선점을 위한 기업 간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완전 자율차의 글로벌 신차 점유율은 2030년 41%에서 2035년 75%까지 급증할 것으로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의 융복합체로서, 자동차 제작사는 물론 구글과 애플 등 정보통신기술 업체까지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경과 업종을 초월한 합종연횡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같은 세계적 흐름에 대응하고, 기술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성장을 선도하기 위해 자동차와 인프라, 통신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함께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를 출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당장 사업화 추진이 가능한 스마트 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 C-ITS(통신) ▲ 보안 ▲ 지도 등 3개 기술 분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기술 분과위 내부 기술교류를 시작으로 인프라 관련 표준과 인증 제도를 조속히 마련해 인프라 산업 투자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설명회, 전문가 컨설팅, 데이터 공유, 시험환경 제공 등 정부 지원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정기적으로 학술 토론회도 열어 서로 다른 업종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인프라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이슈와 정부정책 방향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019 노벨화학상 수상자
[Nobel Prize]
2019 노벨화학상 수상자
2019 노벨물리학상
[Nobel Prize]
2019 노벨물리학상
2019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Nobel Prize]
2019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Nobel Prize]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