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서울대 연구팀, 사람 피부처럼 늘어나는 '전자 피부' 개발두께 1㎜ 이하…사람 손 모양 소프트로봇에 부착
서울대 공동연구팀(왼쪽부터) 변정환 서울대 박사, 이윤택 서울대 연구원,
홍용택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조규진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대 제공]
서울대 연구팀이 인간의 피부처럼 늘어나는 '전자 피부' 컴퓨터가 장착된 소프트 로봇을 개발했다.

서울대 공대는 공동연구팀(1저자 : 변정환 박사·이윤택 연구원, 교신저자 : 전기정보공학부 홍용택 교수·기계항공공학부 조규진 교수)이 두께 1㎜ 이하의 신축성 있는 전자 피부를 개발, 사람 손 모양의 소프트 로봇에 부착했다고 31일 밝혔다. 소프트 로봇은 각 로봇 부위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자유롭고 연속적인 움직임이 가능한 로봇을 의미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전자 피부는 소프트 로봇의 움직임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로봇 어느 부위에도 달라붙을 수 있다. 한 쌍으로 구성된 전자 피부 중 1장은 사람의 피부에 붙어 입력 신호를 감지하는 용도로, 다른 1장은 소프트 로봇의 몸체에 붙어 로봇을 활성화하고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사람 손 모양 로봇에 전자 피부를 부착한 뒤 사람의 피부에 붙어 있는 전자 피부로 로봇을 움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 모양 로봇이 움직이면서 접히고 펴지더라도 로봇은 정상 작동한다.

전자 피부는 상호무선통신망으로 연결해 5m 이상의 거리 무작위 잡음 환경에서도 무리 없이 동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홍용택 교수는 "로봇과 인간의 상호작용 가능성에 한 획을 그은 연구"라며 "소프트 로봇의 디자인과 기능성이 획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에 게재됐다.
전자 피부가 집적된 소프트 로봇 손 [서울대 공대 제공=연합뉴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