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World Science News Latest left
강물 속 오염물질, 드론으로 찾는다

2018 국방기술 활용한 창업경진대회 대학부 우승 차지
드론 이용한 실시간 환경 분석 기술 제안 창업 본격화

UNIST 창업팀 LOAD … 1,500만원 상금

LOAD팀. 왼쪽부터 김유빈, 박시형, 하유진, 김태형 학생

드론을 띄워 간편하고 효율적인 수질환경 측정을 실현하겠다는 창업팀의 아이디어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 학생들로 구성된 창업팀 ‘LOAD(로드)’가 ‘2018 국방기술을 활용한 창업경진대회’ 대학부에서 최종 우승해 최우수상(방위사업청장상)을 수상했다. 부상으로 1,500만원의 창업지원금을 받은 로드는 본격적인 창업 활동에 나선다.

LOAD는 김유빈(화학공학과), 김태헌, 하유진, 박시형(이상 생명공학과) 대학원생 등 4명으로 구성된 창업팀이다. 팀명에는 ‘드론 위의 분석실험실(Lab On A Drone)’으로 ‘환경 분석을 선도해나가는 기업이 되겠다(Lord Of All Diagnosis)’는 각오를 담았다.

이들은 드론을 활용한 무인 ‧ 자율 환경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국방과학기술 중 하나인 군집드론 비행 기술과 LOAD가 학교에서 연구해온 저비용 성분분석 플랫폼인 ‘랩온어디스크(Lab on a disc)’를 결합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LOAD팀이 제작한 드론 시제품. 하부에 설치된 디스크를 통해 시료의 성분을 분석할 수 있다
LOAD팀이 제작한 드론 시제품 사진

현재 수질분석을 위해서는 배를 타고 분석지점의 시료를 채취해 연구실로 옮겨 분석기기를 사용해야한다. 지금의 방법은 시료 채취가 어려울 뿐더러 이송 간에 시료의 상태가 변하기도 하고, 분석에 드는 시간과 비용도 많이 든다는 문제가 있다.

LOAD는 드론 하부에 분석 장치를 부착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원하는 지점에 투입된 드론 하부에서 호스를 내려 시료를 채취하면 내부에 설치된 분석 장치가 실시간으로 그 성분을 검출하는 방식이다. 시료 채집, 운송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고, 분석결과의 정확성도 높다.

학생들은 “최근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사태로 알 수 있듯이 수질 모니터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시민들에게 큰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며 “드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수질 등 환경 모니터링을 강화하면 시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팀의 대표를 맡고 있는 김유빈 대학원생은 UNIST 조윤경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실에서 랩온어디스크를 연구해왔다. 그는 환경, 분석화학 관련 논문은 물론 특허도 출원하는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왔다.

김유빈 대표는 “실험실에서 연구해온 기술을 응용하면 현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어 창업을 결심했다”며 “우선적인 목표는 환경 분석 드론을 완성해 울산 지역의 수질 환경을 측정하고 이를 개선하는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 국방기술을 활용한 창업경진대회는 방위사업청이 주최하고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한 창업대회로, 참가자들은 일반에게 공개된 국방과학기술을 이용해 창업아이템을 선보였다.

UNIST 홍보실 제공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