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세계 최초로 인체정보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세계 최초로 인체정보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휴먼 빅데이터」생태계가 열린다
산업부, 국회 회관에서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사업 전시회 및 포럼 개최 

참석자 기념사진 촬영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인체정보 관련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시도했다.
국회의원 정성호 의원과 박정 의원, 국가기술표준원 공동으로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디지털화된 ‘나’를 일상에서 활용하는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Virtual Human Big Data Platform)구축 사업’ 전시회와 포럼이 10월 29~30일 2일간 개최했다.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사업’은 국가기술표준원이 1979년부터 꾸준히 추진해온 ‘사이즈코리아(Size Korea) 사업’과 ‘국가 참조표준 사업’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전환하여 왔는데 이번 한국이 세계 최초로 인체정보 관련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시도한 것이다.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플랫폼) 사업 개요도

이번 전시에서 세계 최초로 보인 기술은 소비자가 입체(3D) 스캐닝과 각종 스마트 센서 등의 기술을 활용해 자신의 인체정보를 디지털화 하고, 근거리 무선통신(NFC) 카드나 스마트폰 등을 이용하여 내가 원하는 곳에서 직접 클라우드(Cloud) 상에 저장해 놓은 디지털화 된 ‘나’를 불러내 일상의 건강·보건·헬스·의료, 의류패션, 뷰티, 생활용품 등의 분야에서 활용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이다.

전시회에서 관람자들은 3차원 인체형상 등 인체정보를 직접 측정하여 디지털 ‘나’를 생성하고, ‘휴먼 빅데이터 서비스 가맹점’을 방문해 건강진단과 운동처방을 받고, 개인 맞춤 패션제품을 주문하는 일련의 과정을 체험할 수 있었다.

포럼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정성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박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홍일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과 박옥남 메디헬프라인 대표를 비롯 업계,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인체정보 측정기 및 분석 소프트웨어 사례

포럼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들은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위해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사업은 소상공인‧중소‧중견 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공하고, 이로부터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패널 토론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휴먼 빅데이터 사업의 사회적 이슈’라는 주제로 국가기술표준원 주소령 국장과 건국대학교 박창규 교수, 메디헬프라인 박옥남 대표, 아이메디신 강승완 대표, 퓨전데이터 고승곤 이사, 그리고 김앤장 법률사무소 정익성 변호가 등이 참석했다.

주소령 국장은 “휴먼 빅데이터 사업에서의 추진배경과 필요성 및 주요 추진내용, 기대효과 등 정부의 역할”을 소개했으며 박창규 교수는 “공공 빅데이터 활용사례를 공유하고 4차 산업 혁명시대 효율적인 사업을 추진하는 공공 빅데이트의 활용 및 발전 방향에 대해 소개 했다.

가상피팅 소프트웨어 사례

 또한 박옥남 대표와 강승완 대표는 “신체 데이터 활용사례 공유와 데이터 활용사업의 장벽 및 휴먼 빅데이터 사업에 있어서 고려해야 할 사항과 정책제안”을 했다. 그리고 고승곤 이사는 데이터 품질관리와 보완에 대해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내년부터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휴먼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패널 토론
주소령 국장
박옥남 대표
강승완 대표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