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중국, 복제견 이어 복제묘까지..'인공지능 대학원 학과'를 선정해 지원

내년 3월 복제묘 예정

복제견 비용 6천200만원

9살의 개 _궈즈_(오른쪽)와 2개월짜리 복제 개, 제공 - 연합뉴스

중국에서 반려견 복제 서비스에 이어 내년에 복제묘까지 탄생할 전망이다.

26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반려동물 복제기업을 표방하는 시노진(Sinogene)은 세계 첫 복제 동물인 복제양 '돌리'를 창조할 때 사용한 것과 같은 기술로 내년 3월까지 중국의 첫 복제 고양이가 태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시노진은 중국에서 반려동물 복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초의 바이오기술 기업으로, 지금까지 고객 20명으로부터 반려견 복제 의뢰를 받은 바 있다.

이 회사는 중국 반려동물 복제시장의 잠재력이 막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업계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반려동물 시장은 올해 1천700억 위안(약 27조7천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기업에서 이미 시작한 복제견 서비스의 가격은 38만 위안(6천200만원)이다.

복제 동물이 탄생하기까지는 6∼10개월이 걸린다.

시노진 측은 "복제동물은 원래의 반려동물과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주인들을 감정적으로 지탱해준다"고 말했다.

시노진은 지난해 5월 유전자를 편집한 반려견 비글을 성공적으로 복제해 유명해졌고, 한 달 뒤부터 상업적 복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최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 영화와 TV에 수십차례 출연한 '궈즈'(주스라는 뜻)라는 9살의 스타 개도 복제됐다.

궈즈의 아랫배에서 피부 샘플을 채취한 뒤 DNA를 분리하고 복제 수정란을 만든다. 이어 이를 대리모 역할을 하는 개의 자궁에 삽입하는 과정을 거쳐 지난 9월 복제견이 태어났다.

이 복제견의 주인인 동물 조련사 허쥔은 앞으로 궈즈의 일을 복제견이 이어받도록 할 계획이다.

미지둥 시노진 CEO는 반려동물 복제 사업이 초기 단계라면서 향후에는 선천성 결함 제거 등을 위해 유전자 편집까지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