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원자력 노벨상' 장윤일 박사 "탈원전 선택 여유 없다"

KAIST 특강서 정부 정책 우회적 비판

"한국서 지진에 따른 원자로 피해 불가능" 전망

신고리 3호기와 4호기[새울원자력본부 제공]

로렌스 상 수상자인 장윤일 박사(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석학 연구원)는 1월 25일 "앞으로 전력 수요 증가를 고려하면 우리는 발전 방식을 고르고 선택할 여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박사는 이날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연 '세계 원자력의 현황과 전망' 특별 강연에서 "세계 인구 증가세를 볼 때 2050년께에는 지금보다 2.5배 많은 전력이 필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자로 안전 시스템 설명도[장윤일 박사 자료 KAIST 제공=연합뉴스]

특히 그는 인류가 원자력을 포함해 석탄, 천연가스, 석유, 수력, 태양, 풍력, 바이오매스 등 모든 에너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장 박사는 "그 중 원자력 만이 미세먼지를 포함해 대기오염이나 온실가스 발생이 없고, 원자재나 토지를 가장 적게 사용한다"며 우리나라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5년 동안 200조원을 투입해 풍력·태양광 발전소 등을 건설하고도 이산화탄소 배출 측면에서 한계를 보인 독일을 반면교사 사례로 들기도 했다. 그는 "우리나라와 같이 폐쇄적인 전력 시장에서 초과·부족 전력 관리는 매우 어려운 문제가 될 것"이라며 "태양광이나 풍력 에너지 장점은 대부분 사라지게 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원자력이 한국 에너지 안보에 계속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자력 안전 문제에 대해선 "일본 후쿠시마 사고의 경우 사

  1. 미국 전력 생산 방식 비율. 1990∼2017년 원자력(위에서 세번째)은 20% 안팎을 유지하는 반면 태양열 발전(맨 아래)의
  2. 경우 최근에서야 1%대를 기록했다. 장윤일 박사 자료. [KAIST 제공=연합뉴스]

상자가 대부분 쓰나미 때문에 발생했지 발전소에선 1명의 희생자도 없었다"며 "지진폭이나 파괴력 측면에서 한일 지진은 천지차이인 만큼 한국에서 지진에 따른 피해는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원자력 발전에 대한 대중의 인식 전환과 교육 필요성도 절실하다고 했다. 국민의 지지 없이는 원자력이 자리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장 박사는 "원자폭탄과 원자력 발전을 제대로 구분하는 한편 눈에 보이지 않는 방사성 물질에 대한 피해망상을 걷어야 한다"며 "원자로만 봐도 강철과 콘크리트로 5차 방어선까지 갖출 만큼 안전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장기적으로 볼 때 고속로와 파이로프로세싱(사용후핵연료 처분 방법) 기술을 확보하는 국가가 원전 기술 선도국이 될 것"이라며 "중단될 위기에 놓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제4세대 원전 고속로 프로젝트가 재가동해서 미래 세대를 위한 성공 사례로 기록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장윤일 박사가 받은 로렌스 상은 미국 정부가 1959년 12월에 창설했다. '원자력 분야 노벨상'이라고 불린다. 장 박사는 일체형 고속로 개발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공로로 1993년에 수상했다. 그는 올해부터 3년 동안 KAIST에서 석학 초빙교수로 학생들과 만날 예정이다.

KAIST에서 특강하는 장윤일 박사[촬영 이재림 기자]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