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한국연구재단, 연구윤리위원회 출범

다양한 연구부정 이슈 신속히 탐지 해결방안 모색

건강한 연구문화 조성과 자문역할 수행 

한국연구재단은 다양한 연구부정 이슈를 신속히 탐지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건강한 연구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2월 12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각계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연구윤리위원회를 출범했다.

연구윤리위원회는 총 15명의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되었고, 임기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3년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연구재단 사업과 관련된 연구부정 사건의 처리 방향에 관련한 심의와 더불어 건강한 연구문화 조성을 위한 각종 자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재단은 지난해 6월 연구부정행위 신고센터를 개설하여 대학 등에서 발생하는 연구부정 사건을 파악하여 처리하고 있다. 연구윤리위원회가 본격 가동되면 관련 사항들에 대한 심의와 판단이 보다 전문성 있게 처리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정혜 이사장은 “최근 부실학회참가, 부당저자표시 등 연구부정 행위가 빈발하여 국민들의 실망과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데, 연구윤리위원회 출범이 이러한 우려를 해소하는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연구재단 홍보실 제공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