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Special Event
'2019 세계 뇌 주간' 행사 개최

3월 11~17일, 세계적인 뇌과학 축제‘2019 세계 뇌 주간’맞아

전국에서 학생 및 일반인 3,000명 대상 공개강연 열어

한국뇌연구협회와 한국뇌연구원(KBRI)은 2019년 3월 11일부터 17일까지 세계적인 뇌과학 축제인 ‘2019 세계 뇌 주간’행사를 공동 주최한다.

2019 세계 뇌 주간 행사는 한국뇌연구협회와 한국뇌연구원을 비롯해 서울대학교 뇌인지과학과, 고려대학교 뇌공학과, 한국뇌신경과학회(회장 허성오), IBS뇌과학이미징연구단, IBS시냅스뇌질환연구단, IBS인지 및 사회성연구단, 대한뇌기능매핑학회 등이 공동 주관한다.

‘세계 뇌 주간(World Brain Awareness Week)’ 행사는 일반인들에게 뇌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 미국 DANA Foundation에서 처음 개최했으며 현재 60여 개국에서 매년 3월 3째주에 동시에 진행된다.

국내에서는 2002년 첫 행사 개최를 시작으로 올해 18번째를 맞이하며, 전국 각지에서 ‘손에 잡히는 뇌과학’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공개강연이 열린다.

이번 서울대 행사에는 ‘고난에서 신경써서 살아남기’(서울대 생명과학부 이준호 교수), ‘내 삶의 기록, 기억’(서울대 생리학교실 이용석 교수), ‘그것이 알고싶다 - 통증의 정체’(서울대 뇌인지과학과 오석배 교수), ‘인공지능과 미래사회’(서울대 융합과학부 서봉원 교수) 주제로 대중에게 쉽게 뇌과학을 알리는 강연이 펼쳐지며, 그밖에도 전국에서‘뇌를 이해하려는 인공지능’(서울, 고려대 뇌공학과 석흥일 교수), ‘뇌-컴퓨터 인터페이스의 미래’(서울, 한양대 생체공학과 임창환 교수), ‘아픔을 대하는 뇌의 자세’(수원, 성균관대 IBS뇌과학이미징연구단, 우충완 교수), ‘당신의 뇌를 믿지 마세요’(포항,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백승태 교수) 등 흥미로운 뇌 관련 강연이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 할 수 있으며, 희망자에 한해 체험활동확인서를 받을 수 있다.

뇌 연구는 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기술의 핵심 기반 기술로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은 기술경쟁력을 선점하기 위해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도 ‘제3차 뇌연구촉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다양한 뇌 연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는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이뤄지는 차세대 산업혁명으로, 로봇이나 인공지능(AI)을 통해 실재와 가상이 통합되어 사물을 자동적, 지능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가상 물리 시스템의 구축이 기대되는 산업상의 변화를 말한다.

이번 세계 뇌 주간 행사는 뇌연구가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과 뇌과학이 바꿀 우리의 미래를 국내 저명 뇌과학자의 강연을 통해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뇌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 강연 주제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뇌연구협회 홈페이지(www.brainsociety.org) 혹은 한국뇌연구원 홈페이지(www.kbri.re.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