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World Science Autonomous car Science
만도, 국내 최초 자체 개발한 국산 감지기(센서) 장착한 자율주행자동차

자체 개발한 센서 장착한 ‘만도’자율주행자동차 도로 달린다

레이더, 카메라 등 자체 개발 센서 장착한 첫 사례…철저한 검증 중요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국산 감지기(센서)를 장착한 자율주행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부품업체인 ‘만도’에서 신청한 시험 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을 허가했다.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시험운행 중인 18대의 다른 자율주행자동차의 감지기(센서)는 대부분 외산 제품인 반면, 만도의 자율주행자동차는 자체 개발한 레이더(RADAR)와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다.

만도는 실제 도로 주행을 통해 감지기(센서) 기능을 검증하고 환경 인식 정확도 등을 향상시킬 계획으로, 감지기(센서)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자동차에 최적화된 제동․조향․현가장치 등에 대한 기술도 함께 개발하여 자율주행자동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특히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11월부터 전국 모든 도로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시험운행을 허용한 만큼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도심 등 다양한 환경에서 개발한 부품의 성능을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통제된 상황에서 안전하게 반복실험이 가능한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를 구축 중이며, 이곳에 자율주행 레벨 3수준 테스트에 필요한 고속주행로를 오는 10월 우선 개방할 계획이다.

레벨 3은 고속도로 등 정해진 구역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유사 시 운전자 개입 필요)한 단계이다.(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

경기도 화성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내에 구축 중인 ‘케이-시티(K-City)’는 32만㎡(약 11만 평) 규모로, 실제 고속도로, 교차로 등을 재현한 5종류 환경*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실험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자율주행자동차의 센서는 안전과 직결된 핵심 요소이므로 실제 상황에서의 철저한 성능 검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하고, “‘케이-시티(K-City)’ 등 테스트를 위한 인프라를 완벽하게 준비하여 우리 기술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