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유영민 미래부장관, …"4차 산업혁명 기초인 과학기술·ICT 강화"

과천청사 취임식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부처' 강한 개혁 의지 밝혀

 

취임사하는 유영민 미래부 장관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11일 오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취임일성으로 '미래부의 환골탈태'를 선언하며 강한 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유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지금까지의 성과와 추진 방식에 안주하지 말고 시대변화에 맞게 '미래를 준비하는 부처'로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지금까지 미래부를 채워왔던 그릇을 비우고, 국민의 입장에서 분명한 비전과 목표를 새로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부처의 일하는 방식을 기업과 비교해보라고 질문을 던지는 등 업무방식에서의 변화, 인사부문에서의 혁신을 예고했다.

아울러 미래부 공무원들에게 보고서 분량을 줄이고 밤샘·휴일근무를 자제하는 한편 국민 눈높이에서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격식과 형식을 타파하는 데 장관이 솔선수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창조경제 주무부처'였던 미래부가 새 정부에서 '과학기술혁신 컨트롤타워 강화'와 '4차 산업혁명 주무부처'라는 막중한 임무를 받았다"라며 "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과학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미래부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자는 국민의 기대가 모인 결과이므로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유 장관은 "기초가 견고하지 않은 집은 작은 비바람에도 쉽게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과학기술과 ICT라는 주춧돌이 견고해야 미래성장동력 창출과 4차 산업혁명에 성공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다"라며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대한 '제1의 정책 어젠다(의제)'로는 창의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꼽았다. 기초연구 지원을 확대하고 평가제도를 개선하는 한편 정부의 간섭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ICT 분야에서는 "5G, 사물인터넷 등 네트워크를 고도화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구축·개방·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여 초연결·데이터 강국을 건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랫동안 SW(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일해온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필수언어인 SW를 가장 잘하는 나라를 실현하겠다"며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그동안 SW기업 육성을 위해 노력했지만 HW 중심의 산업구조와 불합리한 관행으로 여전히 'SW 소비국'이라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SW 필수교육을 강화해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 'SW 생산국'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요금 인하에 대해서는 "국민의 가장 큰 관심사이고 정부가 약속했던 것이니 가급적이면 빨리, 할 수 있는 것부터 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사이버위협 대응 기술개발, 고품질의 방송통신 콘텐츠 개발 등을 강조했고 우정업무종사자의 복지와 근무여건개선에도 각별히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미래부 간부들 유영민 장관 취임후 기념사진 촬영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yongksung 2017-07-12 10:17:22

    훌륭한 기사입니다. 미래창조과학기술부의 무궁한 발전과 성공을 기원합니다. 제 4차 산업혁명의 선두주자로써의 역할과 노벨사이언스의 청소년꿈나무 과학교육 발전에 기대와 장족의 발전을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