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Latest left
한화, 종합연구소 준공식 개최R&D인프라 확충, 수출경쟁력 확보로 글로벌 방산기업으로 도약할 계획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인 ㈜한화(대표이사 이태종/오른쪽에서 8번째)가 지난 20일 차세대 정밀유도무기 연구개발을 위해

대전시 유성구 장동(대덕특구 방현지구)에 신축한 종합연구소 준공식을 가졌다.(인물 오른쪽 여섯번째 이기중 육군 탄약지원

사령관(준장), 일곱번째 강을손 국방과학연구소 본부장, 여덟번째 이태종 (주)한화 대표이사, 아홉번째 권선동 대전시장, 열번째

이상민 대전시국회의원, 열한번째 허태정 유성구청장, 열두번째 이진숙 대전mbc사장)

㈜한화(대표이사 이태종)가 지난 7월 20일 미래 첨단무기체계 연구개발을 수행할 신규 종합연구소 준공식을 신축한 종합연구소(대전시 유성구 장동 소재)에서 가졌다.

신규 종합연구소는 대지면적 37,033㎡(1만1,202평)에 건축연면적 50,170㎡(1만5,176평), 건축면적 8,931㎡(2,701평)으로 사무연구동(지상6층, 지하2층)과 연구개발동(지상2층, 지하1층) 2개동으로 건축되었다. 연구개발동에는 실험안전성 확보를 위한 무진동구조로 설계되었으며 정밀측정실, 전자차폐시설, 통신차폐실, 클린룸, 항온항습실 등 정밀 연구환경이 필요한 특수환경을 조성했다.

㈜한화는 유도무기체계, 정밀탄약체계를 비롯하여 첨단 레이저무기사업을 전문 분야로 하는 글로벌 정밀타격체계 전문기업으로 미래 성장로드맵을 설계 중인 ㈜한화는 최근 적극적인 R&D 인프라 확충에 나서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서 이태종 대표이사는 “한화가1952년 창업부터 이어온 화약 기술을 오늘날의 첨단 국산무기체계로 꽃을 피웠듯이 세계무대에서도 글로벌 일류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출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며, 해외 유수 방산기업과 활발한 기술교류를 실시해 국내 기업의 한계를 뛰어 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종합연구소에서는 지상/해상/항공 분야 유도무기와 정밀탄약의 핵심기술 개발과 조립 및 점검, 자체시험평가 등 무기체계 개발의 전분야를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앞으로 ㈜한화는 신규 종합연구소를 통해 체계종합역량과 핵심기술 개발역량 강화하고 연구개발 체계 선진화의 추진전략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정밀 무기체계 연구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덕특구 단지 내 연구기관들과 다양한 협력관계를 통한 R&D 정보교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충청권 내 고용창출 및 국방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6년에 준공한 한화미래기술연구소(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소재)에는 고반복/고출력 레이저 발진 기술과 같은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시설을 갖추고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한화는 1974년 방위산업에 진출한 이래 선제적인 투자와 정부사업 참여를 통해 국산무기의 첨단화를 주도하고 있다. 방산업체 주도의 선제적 투자로 대지유도무기 전문화업체 선정, MLRS기술도입 생산업체 선정, 차세대 다련장로켓인 ‘천무’개발업체로 선정되는 등 연구개발에 앞장서 왔다. 특히 ㈜한화는 유도무기, 탄약/탄두, 핵심기술, ILS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 개발 센터를 보유하며 R&D 석/박사 비율이 전체 연구인력의 80%를 차지하는 대한민국 방산업계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연구조직을 자랑한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