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Special Science Story
펭귄, 바다서 울음소리로 소통극지연구소, 세종기지 인근 젠투펭귄서 '무리 짓기' 소리 확인
젠투펭귄 [극지연구소 제공=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바다에서 펭귄끼리 '울음소리'로 소통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

극지연구소(KOPRI)의 이원영 선임연구원(교신저자)과 김정훈 선임연구원·최누리 연구원(공동1저자) 등은 젠투펭귄의 소리를 분석한 결과, 바다에서 무리를 모으는 일종의 '알림음'이 있다는 사실을 찾아 온라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7일 자에 발표했다.

젠투펭귄은 립스틱을 바른 듯 부리가 빨갛고 눈 위 흰색 삼각형 무늬가 있어 다른 펭귄과 잘 구분된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위해 남극 남부 킹조지섬 세종기지 인근에서 젠투펭귄 10마리를 붙잡아 일일이 자동기록기(logger)를 붙였다. 자동기록기에는 녹음기와 카메라, 온도·수심 센서 등이 달려있어 펭귄의 소리와 행동, 주변 환경을 기록한다. 자동기록기 무게는 총 120g이고, 털에 붙였다 떼는 형태다.

2014∼2015년, 2015∼2016년 각각 펭귄의 번식기(12∼1월)에 기록기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구진은 이들이 바다에서 내는 소리 598개를 모았다. 모두 0.1∼0.5초짜리 소리였으며 주파수 대역은 500∼1천 헤르츠였다.

특이한 것은 혼자 수영을 하던 펭귄이 이런 울음을 낼 때 절반 정도(43.18%)는 1분 안에 이 개체 주위에 다른 펭귄들이 모인다는 것이다. 무리를 지은 펭귄들은 이후 마치 먹이를 탐색하듯, 한 방향으로 빠르게 헤엄쳤다. 연구진은 이를 바탕으로 이 소리가 일종의 '사냥지 탐색'을 위해 무리를 모으는 '통신음'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이원영 연구원은 "펭귄은 많은 시간을 육지가 아닌 바다 위에서 생활하지만, 실제로 먼 바다로 나가 어떤 행동을 하는지는 연구된 바가 거의 없었다"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펭귄들이 수면에서 서로를 소리로 부른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젠투펭귄 젠투펭귄은 바다에서 여러 마리가 무리를 지어 다니며 먹이를 찾는다.[극지연구소 제공=연합뉴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