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Nobel Prize Winner Achievement 노벨경제학상
2017년 노벨경제학상에 '행동경제학자' 세일러 美시카고대 교수

2017년 노벨경제학상,'넛지' '승자의 저주' 著 세일러 美시카고대 교수

'심리·경제의 융합'…인간의 비합리성·기호·절제력 부족 연구

"행동경제학에 선구적 역할…현재 경제연구·정책에 심오한 영향"

 

노벨경제학상 발표[EPA=연합뉴스 제공]

 

2017년 노벨경제학상은 경제 분석에 인간 심리 연구결과를 접목한 행동경제학자 리처드 H. 세일러(72) 미국 시카고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 제49회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는 "세일러 교수가 현실에 있는 심리적인 가정을 경제학적 의사결정 분석의 대상으로 통합하는 데 기여했다"고 학문적 공로를 평가했다.

노벨위는 세일러 교수가 ▲제한된 합리성 ▲사회적 기호 ▲자기통제 결여 등 세 가지 인간적 특질을 연구해 이들이 시장의 성과뿐만 아니라 개인적 결정에 어떻게 조직적으로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세일러 교수는 저서 '넛지(Nudge)'와 '승자의 저주(The Winner's Curse)'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넛지는 본래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라는 의미를 지닌 영어 단어이지만 세일러 교수는 이 책에서 넛지를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부드러운 개입으로 새로 정의했다.

세일러 교수는 경제학에서 경제 주체를 합리적 존재로 가정하는 걸 반박하면서, 민간 기업이나 공공 부문 관리자들이 넛지를 통해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면서도 현명한 선택을 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세일러 교수는 '심성 회계'(mental accounting)라는 이론도 개발했다. 개인이 개별적으로 내리는 결정의 영향에 집중해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 단순하게 재정적 결정을 내리는지 설명했다.

세일러 교수는 또 손실을 기피하는 태도를 통해 사람들이 소유하지 않을 때보다 소유하고 있을 때 같은 물건을 더 아낀다는 '소유효과'(endowment effect)를 설명해냈다.

그는 인지적 한계에 금융시장이 어떤 방식으로 영향을 받는지 연구하는를 연구하는 '행동 재무학' 분야를 개척하기도 했다. 공정성에 대한 세일러 교수의 이론과 실험 또한 사회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세일러 교수는 공정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때문에 기업이 수요가 많은 시기에도 비용이 오르지 않는 한 가격을 인상하지 않는 원리를 설명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분배자가 정해진 자원의 분배량을 결정해 일방적으로 분배하는 '독재자 게임'(dictator game)을 고안하기도 했는데 이는 세계 각지에서 공정성에 대한 여러 집단의 태도를 측정하는 연구에 많이 활용됐다.

세일러 교수는 사람들이 새해 다짐을 잘 지키지 못하는 점에 대한 연구에도 족적을 남겼다.

그는 '계획자-행동자 모델'(planner-doer model)을 통해 자기통제 문제를 분석하는 방식을 보여줬다. 이는 심리학자들과 신경과학자들이 장기, 단기행동 사이의 내적 긴장을 기술하기 위해 사용하는 틀과 비슷했다.

노벨위는 "전체적으로 볼 때 세일러 교수는 개인의 의사결정에 대한 경제학적 분석과 심리학적 분석을 연결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의 실증적인 연구결과와 이론적인 통찰력은 새로 급속히 확장하는 행동경제학 분야를 창조하는 데 핵심이었다"며 "이는 경제 연구와 정책을 다루는 많은 분야에 심오한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세일러 교수는 수상 발표 직후 노벨위와의 통화에서 "기쁘다"면서 "경제 행위자가 사람이고, 경제 모델은 이를 포함해야 한다는 인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노벨상 상금을 어떻게 쓸지를 질문받고서 "재미있는 질문"이라며 "가능한 한 불합리하게 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노벨경제학상은 스웨덴중앙은행이 1968년 제정한 상으로 노벨상은 아니다.

그러나 다른 노벨상과 마찬가지로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에 따른 원칙에 의거해 스웨덴왕립과학원이 선정해 시상한다. 이 상의 공식 명칭은 '알프레드 노벨을 기념하는 스웨덴중앙은행 경제학상이다. 상금은 다른 노벨상과 마찬가지로 900만 스웨덴 크로나(약 12억7천만원)이다

 

1980∼2017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및 수상업적

▲ 2017년: 리처드 세일러(미국)

= 인간의 특성이 개인의 선택과 시장 성과에 미치는 영향 설명

▲ 2016년: 올리버 하트(영국)·벵트 홀름스트룀(핀란드)

= 계약 이론 연구에 공헌

▲ 2015년: 앵거스 디턴(영국)

= 소비·빈곤·복지에 대한 연구

▲ 2014년: 장 티롤(프랑스)

= 독과점 시장에 대한 효율적 규제 연구

▲ 2013년: 유진 파마, 라스 피터 핸슨, 로버트 실러(이상 미국)

= 자산 가격의 경험적 분석 등 자산시장 최신 연구 트렌드에 기여

▲ 2012년: 앨빈 로스, 로이드 섀플리(이상 미국)

= 안정적 배분 이론과 시장설계 관행 연구 기여.

▲ 2011년: 토머스 사전트, 크리스토퍼 심스(이상 미국)

= 거시경제의 인과관계에 관한 실증적 연구에 공헌

▲ 2010년: 피터 다이아몬드, 데일 모텐슨(이상 미국), 크리스토퍼 피사리데스(영국/키프로스)

= 경제정책이 실업에 미치는 영향 등 노동시장 연구에 공헌

▲ 2009년: 엘리너 오스트롬, 올리버 윌리엄슨(이상 미국)

= 지배구조 연구에 공헌

▲ 2008년: 폴 크루그먼(미국)

= 자유무역과 세계화의 영향과 전 세계적 도시화 현상의 배후에 존재하는 힘을 규명할 새로운 이론 수립

▲ 2007년: 레오니드 후르비츠, 에릭 매스킨, 로저 마이어슨(이상 미국)

= 경제학의 많은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메커니즘 디자인 이론의 기초 수립

▲ 2006년: 에드먼드 S. 펠프스(미국)

= 인플레와 실업의 상충관계에 관한 이해를 증진시켜 거시경제 정책과 경제학 연구에 공헌

▲ 2005년: 로버트 J. 아우만(이스라엘-미국), 토머스 C. 셸링(미국)

= 게임이론을 이용해 통상전쟁 등 경제적 갈등 및 협상은 물론이고 냉전지대 군비경쟁 등 정치적·사회적 갈등 및 협상에 대한 이해를 증진

▲ 2004년: 핀 쉬들란(노르웨이), 에드워드 C. 프레스콧(미국)

= 경제정책의 신뢰성과 정치적 최적성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 프로그램을 위한 기반을 마련

▲ 2003년: 로버트 F. 엥글(미국), 클라이브 W.J. 그레인저(영국)

= 통계를 분석하는 수단을 개선해 미래 예측과 리스트 평가를 위한 새 틀 마련

▲ 2002년: 버논 L. 스미스(미국), 대니얼 카너먼(이스라엘-미국)

= 실험경제학 분야 개척

▲ 2001년: 조지 애컬로프, 마이클 스펜스, 조지프 스티글리츠(이상 미국)

= 시장 참여자들의 불균등한 정보 소유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 분석

▲ 2000년: 제임스 J. 헤크먼, 대니얼 L.맥퍼든(이상 미국)

= 개인 및 가계의 행위선택에 관한 통계분석기법 개발

▲ 1999년: 로버트 A. 먼델(캐나다)

= 환율에 대한 혁신적 분석기법으로 유로화 출범의 기초 제공

▲ 1998년: 아마르티아 센(인도)

= 사회복지 경제학 이론 발전에 기여

▲ 1997년: 로버트 C. 머튼, 마이런 S. 숄스(이상 미국)

= 스톡옵션 등 파생상품의 가치 평가를 위한 공식 개발

▲ 1996년: 제임스 A. 멀리스(영국), 윌리엄 비크리(캐나다)

= 불균형 정보 아래의 인센티브라는 경제이론 정립

▲ 1995년: 로버트 E. 루카스(미국)

= 케인스의 재정중시 이론을 비판하고 재정과 금융정책은 실질생산과 고용에 미치지 못한다는 '합리적 기대이론'을 발전시킴

▲ 1994년: 존 C. 하사니, 존 F. 내시(이상 미국), 라인하르트 젤텐(독일)

= 복잡한 게임이론을 적용해 현실 세계에서의 인간 상호작용 예측

▲ 1993년: 로버트 W. 포겔, 더글러스 C. 노스(이상 미국)

= 경제적·제도적 변화를 설명하는데 경제이론과 양적 방식을 응용함으로써 경제사 연구의 새 지평을 여는 데 이바지

▲ 1992년: 게리 S. 베커(미국)

= 미시경제의 분석영역을 폭넓은 인간행동과 상호 작용으로까지 확대한 공로

▲ 1991년: 로널드 H. 코스(영국)

= 법률 연구에 경제원칙 적용

▲ 1990년: 해리 M. 마르코위츠, 머튼 M. 밀러, 윌리엄 F. 샤프(이상 미국)

= 금융시장과 투자의사 결정 등 금융경제학 이론의 선구적 연구

▲ 1989년: 트리그베 호벨모(노르웨이)

= 경제예측을 위한 통계기법 개발

▲ 1988년: 모리스 알레(프랑스)

= 시장이론과 지원의 효율적 이용에 공헌

▲ 1987년: 로버트 M. 솔로(미국)

= 경제성장론에 공헌

▲ 1986년: 제임스 M. 뷰캐넌 주니어(미국)

= 경제에서 정부 역할의 제한 주장

▲ 1985년: 프랑코 모딜리아니(미국)

= 가계저축과 금융시장 분석

▲ 1984년: 리처드 스톤(영국)

= 국민소득 회계체계 개발

▲ 1983년: 제라르 드브뢰(미국)

= 수요와 공급 이론의 수학적 증명

▲ 1982년: 조지 J. 스티글러(미국)

= 정부 통제의 경제적 효과 연구

▲ 1981년: 제임스 토빈(미국)

= 경험적 거시경제 이론

▲ 1980년: 로런스 R. 클라인(미국)

= 경기변동에 대한 경험적 모형의 개발과 분석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